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장, 유엔 인권최고대표 면담 


미첼 바첼레트(왼쪽)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23일 광저우에서 왕이(오른쪽)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면담하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3일 중국 광저우에 도착한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를 만났습니다.

바첼레트 대표는 유엔 인권최고대표로는 지난 2005년 이후 처음인 이번 중국 방문 중 광저우에서의 일정을 마친 뒤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소재한 카유가르 시와 주도인 우루무치 시를 잇달아 방문할 예정입니다.

유엔은 이날 바첼레트 대표가 왕이 부장에게 “방문 기간 동안 다양한 사람들 특히 인권 문제와 기타 사회-경제 문제에 종사하고 있는 정부 관리, 기업인들, 학자, 학생들과 만나 의견을 교환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첼레트 대표는 또 “우리가 매우 민감하고 중요한 문제를 논의하는 동안 신뢰를 쌓고 중국에서 그리고 세계적으로 인권을 증진시키기 위해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유엔은 전했습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공개한 보도자료를 통해 “왕 부장은 인권에 대한 국제적인 대의명분을 진전시키기 위해서는 우선 상호존중이 바탕이 돼야 하며, 인권을 정치화하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다자적 인권기구들은 분열과 대결의 새로운 전장이 아닌 협력과 대화를 위한 주요 장소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AP’ 통신은 바첼레트 대표의 이번 방문이 위구르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 당국의 탄압 주장과 관련한 사실 수집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국제 인권단체들은 오히려 그의 방문이 인권 탄압 문제를 눈가림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