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위구르인 성화 봉송' 거듭 비판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브리핑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7일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인권 문제를 거듭 비판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4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 성화 봉송 최종 주자로 신장 출신 위구르족 선수가 나선 데 대해 “이것이 우리의 시선을 방해하는 요인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인권 유린, 인종학살 등 중국 일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을 보고 있다”며 “우리가 외교사절단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보내지 않은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이번 동계올림픽 개막식 성화 봉송 최종 주자로 신장 위구르 자치구 출신 디니거 이라무장 스키 크로스컨트리 선수를 내세웠습니다.

이와 관련해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미 'CNN' 방송에 출연해 신장 출신 선수가 베이징동계올림픽 개막식 성화 봉송 최종 주자로 나선 것은 중국이 인권 탄압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돌리려는 의도가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6일 성명을 내고 중국을 겨냥한 토머스-그린필드 미국 대사의 비난은 근거가 없다며 “단호히 반박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미국의 주장은 “거짓”이라며, “동계올림픽과 관련된 정치적 과장과 악의적 중상모략은 지지를 얻지도 성공하지도 못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베이징 올림픽 메달 순위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