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소수민족 등 탄압 중국 관리 제재"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국이 소수민족을 탄압한 중국 관리들을 제재했습니다.

국무부는 21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명의로 발표한 성명에서 소수민족을 탄압한 중국 관리들을 제재 대상에 올린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중국 관리들이 연약한 사람들을 대신해서 목소리를 내는 사람과, 소수민족의 일원, 안전을 찾아 해외로 도피하는 사람들 등을 괴롭히거나, 위협, 감시, 납치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성명에서 특히 중국을 향해 신장 자치구에서 계속되는 집단학살과 티베트 억압 정책, 홍콩의 근본적 자유에 대한 탄압, 종교 자유 침해 등을 멈출 것을 촉구했습니다.

성명은 또 미국은 전 세계 인권 수호에 전념하고 있고 책임감을 촉진하기 위한 외교적, 경제적 수단을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의 이날 성명에 얼마나 많은 중국 관리들이 제재 대상에 포함됐는지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국무부는 다만, 종교 지도자, 소수민족 구성원, 반체제 인사, 인권 운동가, 언론인 등을 억압한 정책과 조처에 책임이 있거나 공모한 것으로 여겨지는 중국 당국자들에 대해서 미국 입국을 제한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미국의 이 같은 발표에 대해 반발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한 질의를 받고 미국의 행동은 이념적 편견과 정치적 거짓으로 가득 차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왕 대변인은 이어 미국의 조치는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세계 최악의 인권 유린은 바로 미국에서 자행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관리들에 대한 제재를 철회하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중국은 이에 상승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왕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