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스웨덴 핀란드 나토 가입 적극 협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19일 백악관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와 회담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9일 핀란드와 스웨덴이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가입을 신청한 것과 관련해 “강력한 지지”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와 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양국은 완전하고 전면적인 미국의 전적인 지지를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핀란드와 스웨덴이 강력한 민주적 제도를 갖고 있다며 두 나라의 나토 가입은 동맹의 안보를 개선하고 안보협력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 두 국가가 새로운 나토 회원국이 되는 것이 그 누구도 위협하는 것이 아니라며 “나토의 목적은 침공을 막는 방어적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핀란드와 스웨덴이 18일 나토에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핀란드와 스웨덴 대사는 벨기에 브뤼셀 나토 본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을 만나 가입 신청서를 전달했습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요청을 따뜻하게 환영한다”며 “이것은 우리가 붙잡아야 하는 역사적 순간”이라고 말했습니다.

신규 회원국이 되려면 회원국 30국의 비준을 받아야 합니다.

러시아는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에 여러차례 보복을 공언한 바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