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 IAEA 사무차장 “북한, 풍계리 3번 갱도 내부에 전기·환기시설…핵실험 재개에는 시간 걸릴 것” 


지난 2018년 5월 북한이 공개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입구.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 내부에 전기와 환기 시설을 설치하는 등 갱도 복구에 진전을 이루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이 밝혔습니다. 다만 핵실험 관련 장비가 아직 갱도에 도착하지 않은 점을 근거로 북한이 가까운 시일 내에 핵실험을 재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IAEA 사무차장을 지낸 올리 하이노넨 스팀슨센터 특별연구원은 13일 VOA에,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 내부에 전기와 환기 시설을 설치했다며, 이를 중요한 진전으로 평가했습니다.

하이노넨 연구원은 지난 10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3번 갱도 바로 앞에 새롭게 장비가 들어선 모습이 포착됐으며, 갱도 입구까지 전선이 연결돼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갱도 내부 전기 설비는 갱도 복구에 분명한 진전이 있다는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 하이노넨 연구원] “First of all, they make progress in restoring the tunnel. And in order to operate and work there, you need to have a ventilation because that tunnel is very narrow, and there is no natural air circulation. So you have to actually feed there all the time, fresh air so that the viewers can stay there. And then electricity is also needed for illumination of the tunnel so that they can see what they are doing. And then the third purpose of this electricity is actually because they need to do drilling. So most likely, drilling system which is problematic, it makes electricity to run. So these are the three major reasons.”

하이노넨 연구원은 “갱도 내부가 매우 좁고 자연적인 공기 순환이 어렵기 때문에 갱도 내부에서 작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환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어두운 갱도 내부를 밝히고 굴착 시스템을 가동하기 위해 전기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IAEA 사무차장을 지낸 올리 하이노넨 스팀슨센터 특별연구원.
IAEA 사무차장을 지낸 올리 하이노넨 스팀슨센터 특별연구원.

하이노넨 연구원은 핵실험 준비 과정은 대체로 갱도 굴착과 환기 작업, 측정 장치 설치, 외부 측정 장소와의 전원 연결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며, 현재는 갱도 굴착에 필요한 전기 시설이 설치된 상태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 하이노넨 연구원] “In order to prepare this tunnel, do the extra excavations, repair the damage of the detonations, which were done in 2018. You will need to do some drilling which requires electricity. In order to work in the tunnel and prepare you need fresh air which needs to be blown in and will need electricity. So this electricity is an important part of the groundwork before test. Then certainly during the test, you'll need some electricity as well, but it's a different in nature. This looks to be really electricity which is provided for the bulb in the tunnel.

하이노넨 연구원은 “갱도를 핵실험에 준비되도록 하려면 추가 굴착을 통해 2018년 이뤄진 갱도 폭파로 인한 피해를 복구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전기가 필요한 채굴 작업을 해야 하고 신선한 공기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전기 설비 작업은 핵실험 전 기초 작업에 있어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현재 갱도로 들어가는 전기는 전구에 쓰이는 용도로 핵실험 중 필요한 측정 장치에 사용되는 전기와는 본질적으로 다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이노넨 연구원은 이 같은 분석 결과를 토대로 북한이 아주 가까운 시일 내에 핵실험을 재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녹취 : 하이노넨 연구원] “We have not seen any equipment, heavy equipment which could be related to the test arriving. So we don't know. I don't think that they are yet ready to do the test. The fact that they remote logging and working with the timber and trying to support the tunnel so I don't think that they are yet ready for the test. The way I see this equipment over there, I don't think they are ready for test in next 10 days.

하이노넨 연구원은 갱도 내부 상태를 직접 확인하지 못했고, 위성사진만으로 확신하기는 어렵다면서도 “핵실험과 관련된 장비나 중장비가 갱도에 도착한 것을 보지 못했다”며 “북한이 아직 핵실험을 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멀리서 벌목 작업이 진행되고 목재 작업이 계속되고 있으며 이를 갱도에 지원하고 있다는 사실도 그같은 관측을 뒷받침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 전까지 북한이 핵실험을 완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지난 번 평가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이노넨 연구원은 지난 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핵 능력을 보여주는 정치적 메시지를 내기 위해 가까운 시일 내에 핵실험을 재개하고 싶어할 수 있지만 여러 정보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이달 말까지 복구를 완료하고 핵실험을 실시하기에는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다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하이노넨 연구워은 또 최근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 핵실험 재개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 하이노넨 연구원] “The test depends on political need and technical need. Those have to go hand in hand. You don't do test only to show that you have a nuclear weapons capability. It's an expensive exercise, it uses nuclear materials which is hard to pet. So they will do tests in such a way that they learn from the design, whether it works, meeting their expectations. They will do a lot of measurements. So it has also this technical part, which is important for the further development of nuclear weapons, including the militarization.”

하이노넨 연구원은 북한의 정치 체제에서 핵실험이 코로나 상황에 달려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북한은 필요할 경우 코로나 등에 개의치 않고 수단과 방법을 모두 동원해 핵실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핵실험은 정치적 필요와 기술적 필요에 의해 함께 진행되는 것”이라며 “북한은 핵무기 능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만 실험을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핵실험은 고비용의 활동이며 다루기 힘든 핵 물질을 사용하는 만큼 핵무기가 잘 작동하는지, 기대에 부응하는지 학습할 수 있는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실험을 통해 군사화를 포함한 핵무기 추가 개발에 중요한 기술적인 부분 등 많은 측정을 하려 할 것”이라고 관측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인 38노스는 13일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 복구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지난 10일에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최근 복구 작업이 계속돼 온 3번 갱도 앞에 수일 만에 완성된 것으로 보이는 건물 한 채와 추가 구조물 2개가 포착됐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3번 갱도 앞에 새롭게 장비가 늘어선 모습과 갱도 입구까지 전선이 연결된 모습이 선명히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9일 촬영된 사진에서는 갱도 굴착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흙더미를 운반하는 것으로 보이는 화물 트럭이 갱도 앞에 주차된 모습 등 갱도와 지휘소 주변 건물에서 차량 활동이 계속 포착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갱도에서 남쪽으로 이어지는 도로에서 갱도 굴착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흙더미가 과거와 달리 쌓여 있지 않고 흩어져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는 흙더미를 분석해 갱도 내부 굴착 상황을 평가하는 데 혼란을 주기 위한 움직임일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면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지속적으로 관찰되는 이 같은 활동들은 북한이 향후 핵실험에 대비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