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이달 말 핵실험 준비 완료 가능성”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 국무부는 북한이 이르면 이달 중 핵실험을 재개할 준비를 마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가 북한 핵실험에 대한 평가를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잘리나 포터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6일 전화브리핑에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 준비를 해 왔으며, 이르면 이달 말까지 실험을 실시할 준비가 될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는 게 미국의 평가”라고 밝혔습니다.

포터 수석부대변인은 미국의 국방, 정보기관들이 이달 중 북한이 핵실험을 재개할 준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한다는 ‘CNN’ 방송 보도와 관련해 국무부의 평가를 알려달라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녹취: 포터 수석부대변인] “The United States assesses that the DPRK is preparing its Punggye-ri test site and could be ready to conduct a test there as early as this month, which would be its 7th test. This assessment is consistent with the DPRK’s own recent public statements.”

포터 수석부대변인은 “이것은 북한이 최근 밝힌 공식 성명들과 일치하는 평가”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이 정보를 동맹, 파트너들과 공유했으며, 계속해서 그들과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포터 수석부대변인] “We’ve shared this information with allies and partners and will continue closely coordinating with them as well. We’ll build on this close coordination when the President travels to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 later this month to strengthen our alliances and demonstrate that our commitment to their security is ironclad.”

또 “바이든 대통령이 이달 말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때 이러한 긴밀한 조율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대통령은 동맹을 강화하고 그들의 안보에 대한 우리의 공약이 철통 같다는 것을 보이기 위해 방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국무부는 VOA의 같은 질문에 오전까지만 해도 북한의 핵실험 동향에 대한 평가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VOA에 “우리는 북한이 앞으로 몇달 안에 핵실험을 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들을 인지하고 있다”며 “그러한 행동은 위험할 뿐 아니라 역내에 심각한 불안정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We’re aware of press reports that the DPRK may be preparing to conduct a nuclear test in the coming months. Such an action would be dangerous and deeply destabilizing to the region. It would blatantly violate international law, as set out in multiple resolutions of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It would also undermine the global nonproliferation regime. We urge the DPRK to refrain from further destabilizing activity and instead choose to engage in serious and sustained dialogue.”

이어 “그러한 행동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들에 제시된 국제법을 노골적으로 위반하는 것이며 국제 비확산 체제를 훼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우리는 북한이 추가적인 불안정을 초래하는 행동을 삼가고 대신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에 관여하겠다는 선택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국무부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포터 수석부대변인의 전화 브리핑 이후에 공식 입장이 바뀌었다고 밝히며, VOA에 포터 수석부대변인의 발언을 그대로 전했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 3월 중순부터 북한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 동향에 대한 미 정보 당국의 평가를 이례적으로 공개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민감한 정보 사안’이라며 언급을 자제해 왔던 북한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평가는 물론 북한의 추가 도발 계획에 대해 미 정부 관리들의 공개 발언이 이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미 고위 당국자는 지난 3월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체계와 연관된 두 차례의 탄도미사일 시험을 했다고 밝혔으며,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달 초 전화 브리핑에서 기자들에게 김일성의 생일인 태양절을 계기로 북한의 추가 미사일 실험 혹은 핵실험 가능성을 거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