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스웨덴·핀란드와 새 안보합의 체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왼쪽)와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가 11일 스웨덴 스톡홀름 근교에서 회담에 이어 공동 기자회견을 했다.

영국은 11일 스웨덴, 핀란드와 새로운 안보합의를 체결한다고 밝혔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는 이날 스웨덴 스톡홀름 근교에서 회동한 뒤 새로운 안보 합의 사실을 발표습니다.

존슨 총리는 “우리는 재난이나 군사적 공격을 받을 경우 요청에 따라 상대방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합의는 스웨덴과 핀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나토) 가입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존슨 총리는 곧 핀란드 헬싱키를 방문해 비슷한 합의를 체결할 것이라고 영국 총리실은 밝혔습니다.

그동안 스웨덴과 핀란드는 중립적 입장을 지키며 나토에 가입하지 않은 채 나토와 협력 관계만 유지해왔습니다. 그러나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여론이 바꿔 두나라는 나토 가입 문제에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두나라는 조만간 나토 가입 신청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앞서 러시아는 스웨덴과 핀란드가 나토에 가입할 경우 심각한 군사, 정치적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