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시 핵배치 경고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전보장회의 부의장 (자료사진)

스웨덴과 핀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가입하면 발트해에 핵무기를 배치할 수 있다고 러시아 고위 당국자가 경고했습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안전보장회의 부의장은 14일 자신의 텔레그램 계정에서 이같이 밝히며, 러시아는 발트해에서 육·해·공군을 강화해야 한다고 게재했습니다.

그러면서 “발트해에서는 더는 핵 없는 상태에 대한 이야기는 있을 수 없다”며 “균형은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오늘까지 러시아는 그런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며 “만약 우리가 그렇게 해야 한다면, 이렇게 만든 것이 우리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라”고 강조했습니다.

폴란드와 리투아니아 사이 발트해 연안에는 러시아본토와 육로로 이어지지 않는 영토인 칼리닌그라드가 있습니다.

유럽연합(EU) 회원국인 스웨덴과 핀란드는 군사적 중립국으로 그동안 나토에 가입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안보 우려가 커지면서, 두 나라의 나토 가입 논의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앞서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는 13일, 앞으로 몇 주 안에 나토 가입 신청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린 총리는 이날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총리와 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모든 종류의 행동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