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한국 새 정부와 ‘대북 공조’ 긴밀 조율…공동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 국무부가 한국의 윤석열 새 정부와 긴밀히 조율해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두 나라 공동 목표라며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 때 진전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가 10일 한국에서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와의 긴밀한 대북 공조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Let me start by saying that we do congratulate President Yoon Suk-yeol on his inauguration. The United States-ROK alliance, rooted in the close friendship of our people is the linchpin for peace, security and prosperity in the Indo-Pacific.”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 구상에 대한 논평 요청에 우선 취임을 축하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한국 동맹은 국민들의 긴밀한 우정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인도태평양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have been and we will continue to coordinate closely with the ROK to address the threat posed by the DPRK’s unlawful WMD programs its ballistic missile program as well and to advance our shared objective on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is is in fact an objective that we share. It’s an objective we shared with the last ROK government, it’s an objective we share with this ROK government. I know that we look forward to the opportunities ahead over the phone, in person including when the president travels to the ROK in just a matter of days to continue these discussions with the new administration on how we can advance and promote that goal.”

프라이스 대변인은 “지금까지 그래왔듯 앞으로도 계속 한국과 긴밀히 조율해 북한의 불법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응하고 공통의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진전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완전한 비핵화는) 우리가 전임 한국 정부는 물론 새로운 한국 정부와 공유하는 목표”라면서 “앞으로 유선과 대면으로 가질 기회들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며칠 내에 한국을 방문해 새로운 한국 정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증진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 전에 북한이 핵실험에 나설 수 있다는 한국 국정원장의 평가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시점을 밝히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 wouldn't want to put a specific time frame on it but we've been warning for some time we've been making public our concern that the DPRK could undertake additional provocations. We've seen three ICBM tests, we've seen additional ballistic missile tests, and we've spoken of our concern that the DPRK may mount another nuclear test in the near term.”

프라이스 대변인은 다만 “우리는 얼마 전부터 북한이 추가적인 도발에 나설 수 있다는 우리의 우려를 공개적으로 밝혀 왔다”며 “우리는 세 차례의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과 추가적인 탄도미사일 시험을 목격했고, 북한이 가까운 시일에 또 다른 핵실험을 시작할 수 있다는 우려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잘리나 포터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지난 6일 전화브리핑에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 준비를 해 왔으며, 이르면 이달 말까지 실험을 실시할 준비가 될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는 게 미국의 평가”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은 북한이 최근 밝힌 공식 성명들과 일치하는 평가”라며 “우리는 이 정보를 동맹, 파트너들과 공유했으며, 계속해서 그들과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7일 한국 언론에 “북한이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사이에 핵실험을 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도 7일 기자들에게 “북한이 이르면 이달 중에도 핵실험의 준비가 될 가능성이 있다”며 “일본 방위성도 미국과 같은 인식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이날 VOA에 북한과의 조건없는 대화에 여전히 열려 있지만 북한의 최근 도발에 대응할 책임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We have no hostile intent toward the DPRK and remain open to meeting with the DPRK without preconditions. However we also have a responsibility to address the DPRK’s recent provocations and implement existing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의도가 없으며 전제조건없이 북한과 만나는데 여전히 열려 있다”며 “하지만 우리는 북한의 최근 도발들에 대응하고 기존의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할 의무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윤석열 대통령과 대북 공조 외에도 여러 국제 현안들에 협력하기를 바란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The United States looks forward to working with President Yoon to deepen cooperation on key global challenges, including threats to democracy and freedom, climate change, the COVID-19 pandemic, and supply chain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민주주의와 자유에 대한 위협, 기후변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급망 등의 핵심적인 국제 도전들에 대응해 협력을 심화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