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바이든 대통령, 한일 방문해 ‘확장억지’ 재확인…북한 문제 논의”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확장억지’ 약속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북한 문제가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달로 예정된 한국과 일본 순방에서 북한 문제를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다룰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녹취: 사키 대변인] “There's no question that North Korea is going to be on the agenda when he visits South Korea and Japan. While he's there in the South Korea and Japan, the president will hold bilateral meetings with his counterparts, newly elected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Prime Minister Kishida of Japan. The leaders will discuss opportunities to deepen our vital security relationships and enhance economic ties. They'll also discuss climate change, COVID-19 and other shared challenges.”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에서 새롭게 선출된 한국의 대통령과 일본의 기시다 총리와 양자 회담을 가질 것”이라며 “북한이 의제에 오를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한일) 정상들은 중요한 안보 관계를 심화시키고 경제적 유대를 증진할 기회를 논의할 것”이라면서 이와 더불어 기후 변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그리고 다른 공동의 도전을 논의하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다수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지속적인 역내 불안정한 행동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동맹인 한국과 일본의 안보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분명히 할 것”이라며 “여기에는 확장 억지력에 대한 약속이 철통같다는 점이 포함된다”고 사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녹취: 사키 대변인] “In light of North Korea's continued destabilizing actions in the region, including the test launch of multiple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President Biden will make clear that our commitment to secu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ese allies reiterate our commitment, I should say, including our extended deterrence commitment is ironclad. So that will certainly be a part of the discussion.”

이런 발언은 ‘북한의 핵실험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백악관이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을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대통령의 어떤 순방에서도 늘 그렇듯이 당연히 안전 진단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몇 주 앞으로 다가온 순방과 관련해 그건 우려 사항이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각각 정상회담을 갖고 별도로 일본에서 쿼드 회원국 정상들과 회동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방일 기간 중 호주와 일본, 인도, 미국으로 구성된 쿼드 정상들과 만나게 된다”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이미 정상급 쿼드 회동을 출범시키는 역사를 만들었고 이번 정상회의는 그것의 연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사키 대변인] “While in Tokyo the president will also meet with the leaders of the quad, grouping of Australia, Japan, India and the United States. The administration has made history already by establishing for the first time the quad meeting at the leader level, so this will be a continuation of that. So North Korea will certainly be discussed of course given the importance role that South Korea and Japan both play in security in the region.”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 모두 이 지역 안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점을 감안할 때 북한은 당연히 논의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한편,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방일 기간 중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지원하고 러시아에 책임을 묻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논의할 것”이라면서 러시아에 대해 미국이 부과한 전례 없는 제재와 수출 규제에 한국과 일본이 동참한 사실을 언급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