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젤렌스키 "러시아군 돈바스 전투 개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에서 연설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8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의 돈바스를 점령하기 위한 전투를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소셜미디어에 올린 영상 연설에서 “러시아 군이 오랫동안 준비해온 돈바스 전투를 시작했다고 말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체 러시아 군의 상당 부분이 이 공세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러나 “아무리 많은 러시아 병력이 투입되더라도 우리는 싸울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를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모든 우크라이나 전사들, 특히 돈바스와 마리우폴 등 타격이 심한 지역의 전사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우크라이나 국방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인종학살을 감행하는 러시아 군대가 “동부 우크라이나 지대에 병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폭넓은 지역을 겨냥해 로켓 공격과 포격, 야포 공격이 이뤄지고 있다”며, “마리우폴은 공중에서 투하되는 폭탄으로 파괴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전사들이 현재 적을 무찌르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