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마리우폴 함락' 주장...젤렌스키 반발 "우리 군대 제거하면 협상 끝"


러시아 정규군을 지원하는 체첸공화국 장병들이 15일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시내에서 경계 근무를 하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동부 전략 요충지인 마리우폴을 함락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16일 성명을 통해 "마리우폴 전체 지역이 완전히 소탕됐다"며 "우크라이나군은 현재 아조우스탈 제철소 지역에만 남아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마리우폴에서 우크라이나군이 4천명 넘게 사망했고, 기존에 항복한 병력 외에 1천464명이 추가로 투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남은 우크라이나군 장병들이 목숨을 구하는 유일한 길은 항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젤렌스키 "협상 끝날 것" 반발

이같은 발표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마리우폴에 있는 우리 군대와 우리 국민들을 제거한다면, 러시아와의 모든 협상이 끝날 것"이라고 이날 현지 매체 인터뷰를 통해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영토와 국민을 두고 협상하지 않기 때문에 그것은 (협상의) 교착 상태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남동부 거점 항구도시인 마리우폴은 러시아군에 장기간 포위돼 기반시설이 대부분 파손된 상태입니다.

특히 민간 시설에 무차별 공격이 진행되면서, 주거용 건물 90%가 파괴됐다고 시 당국이 앞서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시내 파괴된 아파트 단지 안에서 지난 14일 훼손된 우크라이나 국기가 바람에 날리고 있다.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시내 파괴된 아파트 단지 안에서 지난 14일 훼손된 우크라이나 국기가 바람에 날리고 있다.

러시아군은 최근 마리우폴 공세를 한층 강화하면서, 개전 후 처음으로 장거리 폭격기를 동원하기도 했습니다.

포위망을 점진적으로 좁혀온 러시아군이 최근 시내 주요 거점지역까지 접수하기 시작했고, 우크라이나군은 남서쪽 항만 지역과 동쪽 아조우스탈 일대에서 저항해왔습니다.

현재 마리우폴 시내 상당 지역 통제권이 러시아에 넘어간 것으로 파악되는 가운데, 러시아가 이곳에서 전쟁 승리를 주장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앞서 우크라이나 쪽에서 나왔습니다.

페트로 안드리우시센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열병식을 계획하고 있다고 지난 13일 밝혔습니다.

안드리우시센코 보좌관은 "5월 9일에 열병식이 열릴 수 있도록 도심의 전투 잔해와 시신들을 치우라"는 명령을 러시아군이 내렸다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주장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와 전략 요충지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와 전략 요충지

이어서 "점령자들이 마리우폴에서 '승리의 축제'를 열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이라며 "그나마 좋은 소식은 그런 행사를 수행할 차량이나 사람이 도시 안에 없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5월 9일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 나치 독일에 승리한 날로, 러시아에서 '전승 기념일'로 지키고 있습니다. 매년 이 날이 되면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진행하는 등 곳곳에서 각종 행사를 벌입니다.

러시아가 마리우폴을 완전히 장악하면, 지난 2014년 강제병합한 크름반도(크림반도)와 동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전략 요충지를 점령하게 됩니다.

돈바스에는 친러시아 세력이 수립한 '루한시크인민공화국(LPR)'과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