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통령 당선인, 주한 일본대사 접견..."미한일 대북 공조 필요"


윤석열 한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0일 서울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자료사진)

윤석열 한국 대통령 당선인은 "북한이 핵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미-한-일 3국간 더욱 긴밀한 공조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당선인은 28일 서울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하고 북한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유예, 즉 모라토리엄의 파기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윤 당선인 측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습니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한-일 양국간 안보에 지대한 위협이 됨은 물론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으로 여겨지는 만큼, 앞으로도 동아시아 지역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