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7함대사령부 “서해서 항모 공중 훈련 실시…한국·일본 방위 의지 ‘철통’”


15일 서해에서 실시된 미군 합동 장거리 공군 시범에 참가한 에이브러햄 링컨 항공모함에서 F-35C 전투기가 이륙하고 있다.

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미군 당국이 서해에서 실시 중인 항모 공중 훈련 모습을 이례적으로 공개했습니다. 한국과 일본 방어에 대한 미국의 의지가 여전히 철통같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박동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 7함대사령부는 15일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서해에서 항공모함 함재기를 동원한 비행 훈련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7함대 사령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역내 동맹국에 대한 우리의 결의와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서해(황해)에서 항모 공중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에이브러햄 링컨함’(USS Abraham Lincoln)에서 스텔스 다목적 전투기 F-35C, 주력 전투기인 F/A-18 호넷, 스텔스 기능을 갖춘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등이 출격하는 모습도 공개했습니다.

7함대사령부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와 국제적 공약을 뻔뻔하게 위반한 것”이며 “지역 이웃과 국제 사회에 위협이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이 많이 증가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을 분명히 했다”며 “미국과 동맹국의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제 공역에서 진행된 이번 훈련은 앞서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서해에서 정찰자산(IRS) 범위를 늘리고 한반도 역내 탄도미사일 방어 병력의 대비태세를 높인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7함대사령부는 “우리는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동맹·파트너와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 방위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여전히 철통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미 군사 안보 전문 싱크탱크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15일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미 7함대가 항모 공중 훈련 실시 장면을 공개한 것에 대해 “이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베넷 선임 연구원] “Sure, it is unusual. In almost every time there's several fleets and ships up into the West Sea. China is very unhappy, as is North Korea and makes lots of negative statements. So, we're risking that kind of response. But given all of the bad behavior by North Korea with its missile launches, it seems like it's a proportional response. And so that's what the US has decided to do.”

베넷 선임연구원은 하지만 최근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모든 나쁜 행동을 고려하면 이는 적절한 조치로 보인다며, 따라서 미국이 그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미 7함대의 항모 공중 훈련에 동원된 F-35C 라이트닝 II에 대해선 북한이 한국 배치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했던 전투기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베넷 선임 연구원] “Sure, well, the F 35 is the easiest we know North Korea is furious that South Korea has acquired F 35 aircraft and that the US is bringing them into Korea. airspaces well, they're furious because they know that they're stealthy and therefore more difficult for them to counter and therefore more dangerous for North Korea. In theory, and F 35, if it operates properly, could get to the place where Kim Jong Un is located, and drop a weapon to potentially destroy the regime. So that's scary for North Korea, that the US has a capability like that.

특히 북한은 스텔스 기능을 탑재한 F-35C가 영공에 은밀히 침투할 수 있어 대응하기가 어려워 위협적이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두려워한다는 겁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이론상 F-35가 제대로 작동하고 김정은 위원장이 있는 곳까지 접근해 무기를 투하한다면 잠재적으로 정권을 파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9월 이후 탄도미사일 발사 횟수와 규모를 크게 늘려왔고, 올들어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 등을 포함해 총 9차례 무력도발을 감행했습니다.

특히 2월 27일과 3월 5일 두 차례에 걸쳐 쏘아 올린 탄도미사일이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중요한 시험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은 10일 고위 당국자를 통한 이례적인 언론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최근 두 차례 실시한 탄도미사일 시험에서 새로운 ICBM 체계를 활용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박동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