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핵·미사일, 역내 가장 긴박한 도전…한국 새 정부와 협력 기대”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계속된 탄도미사일 발사 등이 역내의 가장 긴박한 도전이라고 지적하며 한국의 새 정부와의 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미국 본토와 동맹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의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11일 북한 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한국 정부와 앞으로 계속 협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him and his full government because we know that together we'll be able to continue to deepen the economic ties the close people to people ties between our two countries and our cooperation on matters of regional and broader international security. And as we discussed yesterday, of course there is no more pressing challenge to peace and security in the region in Northeast Asia than the DPRK is illicit ballistic missile and nuclear weapons program. So just as. We have worked very closely on a bilateral basis with our South Korean allies and on a trilateral basis with our South Korean allies and Japanese allies together. We'll continue to do that with the new South Korean government going forward.”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의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거듭 축하하며 “윤 당선인과 그의 정부와 일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경제 협력, 두 나라 국민과의 긴밀한 관계를 비롯해 역내와 더욱 광범위한 국제 안보 문제 등에서 협력을 지속적으로 심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겁니다.

특히 “동북아에서 북한의 불법적인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프로그램보다 더욱 긴박한 도전은 없다”며 “우리는 한국과 양자 간, 또 미한일 3자 간 긴밀하게 협력해 왔으며 새로운 한국 정부와 앞으로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최근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 등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더욱 광범위한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The decision to pursue these escalating tests including these last. You test, they raise tensions, they are destabilizing to the broader region, so the door does remain open to diplomacy As I said before, we remain ready and willing to engage in practical pragmatic diplomacy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But we will take all necessary measures to ensure the security of our homeland and to ensure the security of our allies including our allies in Japan and South Korea. So just a couple of examples from this week Earlier this week, the US and the Pacific Command ordered intensified ESR that intelligence surveillance and reconnaissance collection activities in the Yellow Sea as well as enhanced readiness among our ballistic missile Defense forces in the region and the Department of the Treasury as we said before, has a number of authorities at its disposal.”

프라이스 대변인은 “아직도 외교의 문은 열려 있다”며 “하지만 우리는 미국 본토와 일본과 한국을 포함한 우리 동맹국의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주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정보와 감시, 정찰 수집 활동을 강화하고 역내에서 탄도미사일 방어 병력의 대비태세를 높이도록 지시했다는 점을 상기했습니다.

또한 재무부의 제재 권한을 언급하며 과거 북한의 불법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관련 기술의 확산을 지원한 이들에게 책임을 물었다며, 이런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모든 이들의 책임을 추궁하기 위해 이런 권한을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장인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을 방문한 것과 관련한 ICBM 재개 가능성에 대해선 “내가 말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답하지 않았습니다.

이어 대북제재 완화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엔 “우리는 실질적이고 실현 가능하고 실용적인 외교에 집중하고 있으며, 일본과 한국 등 인도태평양 동맹국들과 완전한 공조 하에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are focused on substantive, practical, pragmatic diplomacy, working in full coordination with our allies in the Indo-Pacific in this case, the Japanese and our South Korean allies. We seek together with them to make progress against what is our shared overall objective and that's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are ready and willing to engage in dialogue with the DPRK to include direct dialogue with the DPRK. We have made our willingness to engage abundantly clear, I did so again yesterday from here, we've also made abundantly clear that we harbor no hostile intent towards the DPRK and that is why we have repeatedly underscored our willingness to engage. It is now up to the DPRK to determine if it wishes to engage. Of course in recent days rather than engagement, we have seen additional provocations. And so even in recent days, we have worked with our partners and allies in the UN and of course with our allies in Northeast Asia, the ROK and Japan, on ensuring that we take Appropriate action to hold the DPRK accountable for these provocations”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그들과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과의 직접 대화를 포함해 북한과의 대화에 관여할 의향이 있으며 준비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관여 의사를 충분히 밝혔고,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의도가 없음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관여를 희망하는지는 북한에 달려있다”며, “하지만 우리는 최근 관여보다는 추가 도발을 목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한국과 일본 등 동북아시아는 물론이고 유엔 내 동맹들과 함께 북한의 이런 도발에 책임을 묻기 위한 적절한 행동을 취하기 위해 협력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중국이 북한을 물론 러시아에 대한 제재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선 대북·대러 제재를 포함해 “국제 제재 체제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은 모든 책임 있는 국가들의 의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t is incumbent on all countries, all especially all responsible countries, to fully implement the international sanctions regime regimes that are in place. In the case of the DPRK, the DPRK’s illicit ballistic missile and nuclear weapons program. It is not in our security interest to be sure It's not in the security interests of our allies in the Indo- Pacific but it's not also in the interest of the PRC. And it is incumbent upon all responsible actors to enforce the sanctions that are on the books to contain this program to confine it and to hold the DPRK accountable for its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over the course of many years.”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불법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프로그램이 미국의 안보 이익과 인도태평양의 동맹의 안보 이익은 물론 중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모든 책임 있는 행위자는 제재를 시행할 의무가 있다”면서, 관련 제재가 “북한의 프로그램을 억제하고 제한하며 수년에 걸친 유엔 안보리의 여러 결의에 대한 북한의 위반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한 것”이라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