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설리번-양제츠 회동 "우크라이나 사태 등 논의"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이 14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회동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두 사람의 만남을 전했습니다.

두 사람이 회담에 나선 것은 지난해 11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국가 주석의 화상 정상회담 이후 처음입니다.

이탈리아 공영방송에 따르면 이날 두 사람의 회담은 로마 현지 시각으로 오후 7시 이후 종료됐습니다.

백악관은 설리번 보좌관이 이날 회담에서 미국과 중국 사이의 여러 현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여기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문제도 포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AP' 통신이 익명의 미 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최근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강행하기 위해 중국에게 군사적 장비 사용을 포함한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고 전해 이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지 주목됐지만 백악관은 성명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성명은 이어 두 사람이 양국의 소통 채널 개방 지속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 CCTV는 이날 두 사람의 회담 내용만 보도했을 뿐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 등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러시아가 중국에 우크라이나 전쟁 지원을 요청했다는 앞선 보도에 대해 즉각 부인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의 러시아 지원 보도에 대한 질의에 대해 최근 미국은 악의적으로 중국을 겨냥한 거짓 정보를 퍼트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현 상황에서의 최우선 순위는 긴장 상황을 고조시키기보다 외교적 사태 해결에 협력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