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셔먼 부장관 "중국, 우크라 사태 관련 어려운 결정 내려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고 있는 러시아와 중국의 연대를 경계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13일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지켜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그러면서 침공이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이 러시아와 어떤 관계를 맺느냐에 따라서 매우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는 베이징 올림픽 이전에 확실히 한층 가까워졌지만 동시에 중국은 주권 국가의 침공에 매우 불편해하고 있다는 점도 알고 있다고 셔먼 부장관은 덧붙였습니다.

셔먼 장관은 그러면서 중국은 현 사태를 매우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을 것이라면서 이와 관해 매우 힘든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AP' 통신 14일 익명의 미 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최근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강행하기 위해 중국에게 군사적 장비 사용을 포함한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셔먼 부장관은 이날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그리고 영국 고위 외교 당국자들과 함께 우크라이나 사태를 논의했습니다.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이름으로 발표한 성명에서 셔먼 부장관이 이들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을 결정한 러시아에 대한 추가 경제 제재 등 책임을 묻기 위한 수단을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또 우크라이나에 대한 안보와 인도주의 추가 지원에 대해 논의하고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존성을 지지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