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우크라이나 외무 회담 성과 없어


세르게이 라브로프(왼쪽) 러시아 외무장관과 드미트로 쿨레바(오른쪽)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이 10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회담하고 있다. 가운데는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

터키에서 10일 열린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외무장관 회담이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이날 회담 뒤 회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요구한 것은 항복과 다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의 군사작전이 계획대로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특히 서방국들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제공함으로써 위험하게 행동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이날 회담은 어제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에 소재한 어린이병원을 폭격한 직후 이뤄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쿨레바 장관은 최악의 인도주의적 상황이 마리우폴에서 발생했지만 러시아는 그 곳에 인도주의적 통로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회담 과정에서 라브로프 장관의 발언을 듣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라브로프 장관의 발언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요구를 수락하기 전까지는 공격을 계속하겠다는 의미였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O·나토) 가입 의사를 포기하고 중립국이 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또 러시아가 지난 2014년 강제합병한 크름반도(크림반도)의 영유권과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와 루한시크(루한스크) 인민공화국의 독립을 인정할 것을 우크라이나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