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우크라이나 사태 중재 의사


중국과 독일, 프랑스 정상이 8일 화상 회담하고 있다. 화면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해 중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8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화상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시 주석은 두 정상에게 “중국은 다시 유럽대륙에 전쟁이 발발한 것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프랑스와 독일, 유럽연합(EU)과의 소통과 조율을 유지하고, 관련 당사자들의 필요성을 고려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위기의 평화적 해결을 유도할 수 있는 모든 노력들을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숄츠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평화회담을 촉진하기 위해 중국과 소통과 조율을 강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정부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비난과 제재를 거부하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동진이 사태의 본질적인 원인이라는 러시아의 입장을 옹호해왔습니다.

한편 시 주석은 이날 통화에서 서방국들의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거듭 비판하면서, 그와 같은 정책은 "신종 코로나 대유행병으로 이미 망가진 경제를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특히 시 주석이 "제재는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우리는 공동의, 종합적이고 협력적이며 지속 가능한 안보에 대한 비전을 적극 옹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