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 친러 반군, 총동원령 선포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수장 데니스 푸쉴린 (자료사진)

돈바스라고 불리는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친러시아 반군 지도자들이 군 총동원령을 내렸습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의 수장 데니스 푸쉴린은 19일 영상 성명에서 “군 총동원령에 서명했다”며 “모든 예비군은 군 모병사무소로 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루간스크 반군 지도자 레오니드 파세치닉도 군 총동원령을 내리면서 ‘침략 격퇴를 준비하기 위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발표는 돈바스 지역의 휴전 상황을 감시하는 유럽안보협력기구(OSCD)가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과 우크라이나 정부군 간 충돌이 상당히 늘었다고 밝힌 뒤 나온 것입니다.

이에 앞서 돈바스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은 18일 우크라이나 정부군의 공격 위험을 이유로 관내 주민들을 러시아로 대피시키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AFP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