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정부군-친러반군 '선제 발포' 공방


우크라이나 루간스크 지역 당국이 17일 공개한 사진에서 현지 교육시설 경내에 대형 구덩이가 파여있다. 반군 포격에 의한 것이라고 우크라이나 측은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반군이 17일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상대가 선제공격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러시아 지원을 받는 ‘루간스크인민공화국’은 이날 성명을 내고 우크라이나 군이 박격포와 유탄 발사기, 기관총을 동원해 4곳을 공격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군은 ‘민스크 합의’에 따라 중화기를 철수시키기로 한 휴전 합의를 노골적으로 위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군은 반군이 “루간스크 지역 내 스타니찌아 루간스크 마을에 포격을 가했다”며, “테러범들이 발사한 포탄이 유치원 시설에 떨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누가 먼저 쐈는지에 대한 진위 여부를 가리지 어렵다면서도, 자사 사진기자가 해당 지역 내 포격 소리를 들었다고 증언했다고 전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독일과 프랑스의 중재로 지난 2015년 독립을 추진해온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간스크 인민공화국에 특수한 지위를 부여하는 ‘민스크 협정’을 체결하고 명목상 휴전이 발효됐지만, 합의에 대한 해석을 놓고 이견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앞서 러시아 하원인 ‘국가두마’는 지난 15일 이 두 지역에 대한 인정을 고려할 것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요청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만일 러시아 대통령이 이 같은 결의안을 지지한다면 “국제법과 국제안보 측면에서 파괴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 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