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마크롱-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동부 휴전 이행 합의 


에마뉘엘 마크롱(왼쪽) 프랑스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8일 키예프에서 회담 후 공동회견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 2014년 동부 우크라이나 지역에서 친러시아 반군과 맺은 휴전을 이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7일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데 이어 8일 젤렌스키 대통령과 만나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푸틴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 모두 휴전 합의를 이행하겠다고 밝혔다며, 공유된 결단만이 평화 도출을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와 관련해 러시아, 우크라이나, 독일, 프랑스의 고위 정부 관리들간 후속 4자 대화가 10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4개국 정상이 이 문제와 관련해 회담을 개최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독일, 프랑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지대 내 평화 협상을 도출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노르망디 포맷'으로 불리는 4자 대화를 진행해 왔습니다.

우크라이나는 이 대화를 토대로 그 해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독립을 요구하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 루간스크인민공화국에 특수한 지위를 부여하기로 한 이른바 '민스크 협정'을 체결하고 명목상 휴전이 발효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