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러시아 정상회담...마크롱 "우크라이나 긴장 완화 가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7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회담했다.

러시아를 방문 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 완화를 위한 움직임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한 마크롱 대통령은 양국의 정상회담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긴장 완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푸틴 대통령에게 말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 앞선 모두 발언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우리가 가야 할 필요가 있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시작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전쟁을 피하길 바란다면서 모두를 위한 자신감과 안정감, 가시성을 구축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와 프랑스는 유럽의 안보 상황에 대해 공통의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프랑스는 수년 동안 우크라이나 갈등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이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양국 정상의 회담은 집약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이날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문제를 둘러싸고 러시아의 요구한 안전 보장안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 예정입니다.

한편, 오는 15일에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러시아를 방문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