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 러시아-우크라이나 중재 의사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왼쪽) 터키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3일 키예프에서 공동회견에 앞서 서명한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3일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터키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간 중재역을 맡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연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터키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정상회담이나 실무회담을 중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터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이지만 최근 러시아산 무기를 구입하는 한편 경제적으로도 러시아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19년 미국의 반대에도 러시아제 S-400 지대공 미사일을 도입했고, 미국은 이에 맞서 터키에 대한 F-35 전투기 판매를 불허했습니다.

한편 젤렌스크 대통령은 이날 터키가 우크라이나에 무인기 공장을 건설하는 등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지원을 늘리기로 양측이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우크라이나 군이 터키제 무인기로 친 러시아 무장단체에 대한 공격을 가하자 우크라이나를 강하게 비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