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인도태평양 안보 3천400억 달러 서약


보리스 존슨(오른쪽) 영국 총리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지난해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회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영국이 인도태평양 안보 강화를 위해 2천500만 파운드(미화 약 3천 400만 달러)를 투입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17일 화상통화 뒤 공동성명에서 인도태평양 안보 합의에 따른 이 기금이 사이버공간, 국가적 위협과 해양안보 분야에서 역내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촉구하는 한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특히 두 나라는 타이완의 의미 있는 국제조직 참여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이밖에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인권 유린 상황에 대한 신뢰할 만한 보고들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홍콩의 권리와 자유, 그리고 높은 수준의 자치를 보호하도록 중국에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영국과 호주 정상 간 화상통화는 일주일 전 미국, 호주, 일본, 인도 등이 참여하는 역내 회의체 '쿼드(Quad)'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데 뒤이은 것입니다.

쿼드 외교장관 회의에서는 인도태평양 지역이 위협에서 자유롭도록 보장하기 위해 4개국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 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