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 중국 맞서 '규칙기반 수호' 촉구


11일 호주 멜버른에서 '쿼드(Quad)'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무장관,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중국과의 대립이 불가피한 것은 아니지만 미국은 동맹과 함께 중국의 도발로 위협받고 있는 규칙 기반 체제를 수호하기 위해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호주를 방문 중인 블링컨 장관은 11일 미국과 호주, 인도, 일본이 참여하는 4개국 협력체 '쿼드(Quad)' 외교장관 회의에 앞서, 중국과의 대립이 불가피한 것으로 보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어떤 것도 불가피한 것은 없다"고 답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우리는 중국이 지난 수 년 간 국내와 역내뿐 아니라 잠재적으로 그 너머에까지 도발 수위를 높여왔다는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래에 대한 긍정적인 비전과 우리가 막대한 시간과 노력을 들여 구축한 규칙 기반 체제를 수호한다는 다짐에 있어 쿼드 협력국들은 단합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블링컨 장관,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각각 만난 뒤 협박에 대처하는 공유된 노력에 안심이 된다고 밝혔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오늘 논의한 내용들은 원칙적으로 어떻게 하면 우리의 가치를 항상 지켜나갈 수 있을지에 관한 것들”이라며, 그런 노력들이 “우리를 가장 결속시킨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