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쿼드 외교장관 '주권수호' 강조


'쿼드(Quad)' 외교장관들이 11일 호주 멜버른에서 공동회견하고 있다. 왼쪽부터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미국과 호주, 일본, 인도 외교장관들이 1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쿼드(Quad)' 회의에서 주권 수호를 위한 노력을 다짐했습니다.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은 이날 회의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쿼드 외무장관들은 개방의 원칙에 대한 지지와 국가주권 수호, 규칙과 공정 경쟁에 대한 준수를 거듭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페인 장관은 또 쿼드 회원국들이 "개방성과 투명성을 담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주권국가들이 강압에서 벗어나 자국민들이 번영을 추구할 수 있도록 스스로 전략적 선택을 할 수 있는 인도태평양 역내를 지원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기존 국제질서가 다양한 분야에서 도전을 받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4개 나라가 보다 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에 대한 평가와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쿼드 국가들의 노력도 의제로 다뤄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12일 개최될 미-한-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하와이 호놀룰루로 향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