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군 1천명 '우크라이나 위기' 준비태세


보리스 존슨(왼쪽) 영국 총리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 1일 키예프에서 회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영국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상황을 염두에 둔 인도주의적 위기를 지원하기 위해 약 1천명 규모의 자국 병력에 준비태세를 명령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보리스 존슨 총리가 우크라이나 문제 논의를 위해 10일 벨기에와 폴란드의 수도 브뤼셀과 바르샤바를 각각 방문하기에 앞서 이뤄졌습니다.

영국 총리실은 어제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어떤 종류의 추가적 군사 침공도 유럽 국경에 대량 난민을 야기할 가능성이 높다며, 폴란드와 리투아니아와 같은 나라에 영향을 끼친다고 밝혔습니다.

총리실은 또 존슨 총리가 브뤼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만나 에스토니아 내 영국 병력 증원과 남부 유럽에 영국 전투기 추가 배치, 동지중해에 순찰정과 구축함의 파견 등을 포함한 동맹 방위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존슨 총리는 성명에서 “영국의 유럽 안보에 대한 노력은 여전히 확고하다”며, “동맹으로서 우리는 타협하지 않는 원칙들에 대해 선을 확실히 긋고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준비태세 명령과는 별도로 지난 7일 벨라루스 국경 일대 난민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폴란드에 추가로 350명의 병력을 파견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지난해에도 난민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약 100명의 병력을 폴란드에 파병했습니다.

한편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신문 등은 어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러시아의 침공 강행 시 우크라이나에 있는 미국민의 피난을 돕기 위한 폴란드 내 미군 병력의 지원 계획을 승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매체는 미군 병력이 우크라이나에 들어가지는 않겠지만 우크라이나에서 폴란드로 넘어오는 미국민의 피난을 도울 것이라며, 조만간 국경 지대에 관련 임시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