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외무상 '미일동맹· 방위역량 강화' 다짐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중국의 군사적 위협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일 동맹과 자국의 방위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야시 외무상은 17일 일본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미-일 동맹은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의 주춧돌”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일본이 실효지배 중인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댜오)를 포함해 동중국해의 현 상황을 일방적으로 변경하려는 중국의 시도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중국과의 대응에서 “차분하면서도 단호한 접근법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야시 외무상은 특히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홍콩 내 인권 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제사회뿐 아니라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 법치와 같은 보편적 가치가 심각한 도전에 노출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현실화하기 위해 호주·인도를 포함한 다른 동맹·파트너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야시 외무상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해 별도의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일본인 납치 문제와 더불어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 대해 종합적으로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미국, 한국, 일본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하면서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핵무기를 개발하지 못하도록 유엔 안보리 결의의 이행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1965년 한일 협정과 2015년 당시 양국이 위안부 문제는 최종적이며 불가역적으로 해결한다고 합의한 점을 거론하며, 한국 정부가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