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우치 "미 국내선 항공 백신 의무화 고려해야"


조 바이든(가운데) 미국 대통령과 주요 보건 당국자들이 27일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코로나 방역 관련 화상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로셸 월런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바이든 대통령,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 대응 조정관.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미국 국내선 항공 탑승을 위해선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 수석 의료보좌관인 파우치 소장은 27일 'MSNBC' 방송에 출연해 국내선 항공편 이용을 위해선 진지하게 백신 접종 의무화를 고려해야 한다며 이는 사람들의 백신 접종률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지금까지 국내선 항공편 이용에 대해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지 않고 있습니다.

익명의 소식통은 'AP' 통신에 백악관 과학 자문역들이 지금까지 바이든 행정부에 국내선 이용 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침을 권고하지 않았다며, 이는 법적인 문제 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은 현재 대부분의 외국인을 대상으로 미국 방문 시 백신 접종 완료를 의무화하고 있고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들은 항공기 탑승 전 코로나 검사 음성 결과만 제출하면 됩니다.

또, 연방 규정에 따르면 미 국내선 항공편 이용 시 코로나 검사 음성 결과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는 가운데 하와이는 여행자들에게 격리 의무화를 피하기 위해서 백신 접종 완료 증거를 제시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국내선 항공기 이용에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확실히 답하지 않고, 28일 해당 사안을 주지사들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