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DA, 화이자 이어 머크 '먹는 코로나 약' 긴급승인


머크가 개발한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3일 머크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FDA는 이날 머크사의 먹는 알약인 몰누피라비르 항바이러스제를 특정 고위험 성인 환자 등이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했습니다.

이 알약은 입원 위험이 높은 코로나 감염 초기 증상자, 비만과 심장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성인들을 대상으로 하며 의사의 처방이 필요합니다.

코로나 증상이 있는 고위험군 환자가 초기에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할 경우, 입원이나 사망 위험을 30% 줄여주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약은 하루에 두 차례, 한 번에 4알씩 5일 동안 총 40알을 복용해야 완전한 치료 과정을 거치는 것이며 가격은 한 코스당 700달러입니다.

다만 18세 미만 청소년들에게는 뼈와 연골 성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사용을 불허한다고 FDA가 설명했습니다.

머크사는 '로이터' 통신에 몰누피라비르가 바이러스 복제를 막는 데 도움을 주며 오미크론 변이를 포함한 어떤 변이에도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FDA는 전날 화이자의 코로나 알약 치료제 '팍스로비드(Paxlovid)' 사용을 긴급 승인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