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오미크론, 더 많은 국가 우세종될 것"


한스 클루게 세계보건기구(WHO) 유럽 사무국장 (자료사진)

세계보건기구(WHO)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에 대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WHO의 한스 클루게 유럽 사무국장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유럽 지역 53개국 중 최소 38개국에서 보고됐으며, 덴마크와 포르투갈, 영국 등 여러 국가에서 이미 우세종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클루게 국장은 "또 다른 폭풍이 다가오는 것을 볼 수 있다"며 "몇 주 내로 오미크론은 유럽의 더 많은 국가서 우세종이 돼 이미 포화상태인 의료 시스템을 더 압박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WHO 유럽 사무국은 터키뿐만 아니라 러시아와 다른 옛 소련 공화국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WHO에 따르면 유럽 지역은 최근 몇 주 동안 인구 규모 대비 가장 많은 코로나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이에 앞서 오미크론 변이가 보고되기 이전에도 관리들은 내년 3월까지 이 질병으로 70만 명의 추가 사망자가 나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클루게 국장은 유럽에서 초기에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환자의 89%가 기침과 인후통, 발열과 같은 일반적인 코로나 증상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부분 사례는 도시에서 직장에 출근하거나 사교 모임에 참석하는 20~30대 젊은 성인들 사이에서 보고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클루게 국장은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고 모임을 자제할 것을 사람들에게 당부했습니다. 또 정부와 당국은 확진자 급증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WHO는 20일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보다 더 빠르게 확산하고 있으며, 이미 백신을 접종했거나 질병에서 회복된 사람들에게 감염을 일으키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내년 2월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 인증서인 '백신 패스' 유효기간을 9개월로 제한하는 규정을 채택했습니다.

이 제안은 여러 EU 국가들이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줄이기 위해 여행자에 대한 추가 요구사항을 도입하면서 나왔으며, 오는 2월 1일부터 EU 27개 회원국에 적용됩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