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화이자 "코로나 백신 5~11세에도 효능"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Pfizer)'와 독일의 '바이오엔테크(BioNTech)'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미국의 백신 제조회사인 화이자는 자사의 백신이 5세에서 11세 아동에게도 효과적이라며, 곧 미국 보건당국의 접종 승인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빌 그루버 화이자사 부회장은 20일 'AP' 통신에 초등학교 아동을 대상으로 일반 기준보다 1/3 백신양을 적게 투여한 임상실험 결과 두 번째 접종 뒤 이 나이대 아동들에게서 그 이상 나이 청소년들이 접종받는 투여량과 동일한 항체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그루버 부회장은 이달 중 식품의약국(FDA)에 이 나이대 아동에 대한 긴급사용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라며, 유럽과 영국 당국에도 허가 신청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 12살 이상 아동에 대한 접종이 가능하지만 학교 복귀 추세와 뎉타 변이 바이러스 확대를 고려해 많은 부모들이 12세 이하 아동에 대한 접종 승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앞서 쿠바는 지난주 2세 이상 아동에 대한 자국산 백신 접종을 승인했으며, 중국도 자국산 백신의 3세 이상 아동에 대한 접종을 승인했습니다.

반면 서방국들은 안전성 검증 결과를 기다리며 12살 이하 아동에 대한 백신 접종을 승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