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FDA 자문단 "부스터샷 반대"


미국 메릴랜드주 소재 식품의약국 (FDA ) 건물.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3차 접종, 이른바 ‘부스터샷(booster shot)’에 반대 입장을 내놨습니다.

FDA 백신 자문기구는 17일 회의를 열고 ‘화이자’사가 요청한 16세 이상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부스터샷 찬반 투표를 실시해 찬성 2, 반대 16으로 거부했습니다.

자문단은 그러나 65세 이상 또는 심각한 질환으로 취약한 계층에 대한 부스터샷은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 주부터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은 후 8개월이 지난 일반인을 대상으로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하겠다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계획은 차질이 빚어질 전망입니다.

FDA 자문단은 중증 위험이 뚜렷한 일부 집단이 아닌 모든 사람이 부스터샷을 맞을 필요가 있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일부 자문위원은 화이자사가 부스터샷의 안정성과 관련해 충분한 자료를 제공하지 않았다며, 10대 후반 등 젊은 성인은 심근염 같은 부작용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FDA 자문단의 결정은 권고안으로서 구속력은 없지만, 전통적으로 FDA는 자문단의 권고를 수용해왔습니다.

앞서 백악관은 17일, 보건당국이 승인하면 즉시 추가 접종을 진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다음 주에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단이 부스터샷 대상자와 시기 등 관련 논의를 할 방침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