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백신여권' 계획 철회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

영국 정부가 사람들이 밀집한 장소나 행사에서 백신접종 여권 제출을 의무화했던 방침을 철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이같은 결정을 발표하고, 다만 다시 확진 사례가 급증한다면 재적용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영국 'BBC' 방송은 이번 결정이 의회 내 반발 기류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집권여당인 노동당 일부 의원들은 정부의 여권 제출 의무화 방침이 영업자들에게 큰 부담을 지우고 국민의 인권을 제약하는 조치라고 강하게 비판해왔습니다.

특히 일반적으로 신원증명 제출을 요구하지 않는 영국 사회 관습상 백신접종 여부를 증명해야 하는 이같은 방침은 많은 반발을 야기해왔다고 'BBC' 방송은 전했습니다.

앞서 영국 문화부 장관과 백신담당 장관은 의회 내 일각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백신접종 여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었습니다.

현재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 많은 유럽 국가들이 백신접종 여권 제출을 의무화하고 있는 가운데, 독일의 경우 16개 주가 술집 등에 출입하기 전 백신접종 여권이나, 바이러스 음성 증명서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