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불가리아 코로나 사망 급증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 시내 양로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자료사진)

불가리아가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률이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로 나타났습니다.

불가리아는 체코와 헝가리에 이어 세 번째 높은 사망률을 기록한 가운데 지금까지 1만 9천여 명이 사망했고, 지난 한 주 동안 하루 평균 41명이 숨졌습니다.

특히 유럽연합 전체 인구의 평균 백신 접종 완료율은 69%에 달하지만 불가리아는 20%의 성인만이 접종을 끝냈습니다.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로제네카와 얀센 백신 접종을 모두 허용하고 있는 불가리아에서는 백신에 대한 불신이 접종을 가로막는 주요 원인으로 꼽힙니다.

특히 불가리아 당국은 홍역과 볼거리, 풍진 외 질병에 대한 백신 접종을 강제하고 있지 않습니다.

한편 불가리아 당국은 이전보다 강화된 방침을 7일 발표하고 모든 식당 영업을 밤 11시까지 제한하는 한편 영화관의 수용 인원도 기존보다 절반으로 제한했습니다.

스토이코 캇사로프 보건장관은 “낮은 백신 접종율 때문에 이같은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