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한반도 비핵화 목표 달성 위해 북한과 외교 시급"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정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여전히 미국의 목표이며, 이를 위해선 북한과의 외교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영변 핵 시설에서 포착된 새로운 움직임도 결국 외교의 시급함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 don't have a specific reaction to what we've seen overnight. Of course, aware of the military parade that the DPRK staged on September 9th. When it comes to United States, our goal continues to be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are prepared to engage in diplomacy towards that objective.”

프라이스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9일 북한이 실시한 열병식에 대한 논평 요청에 “구체적으로 전할 반응은 없지만, 북한이 행한 열병식은 알고 있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 있어 우리의 목표는 계속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될 것이고, 우리는 그 목표를 위해 외교에 임할 준비가 돼 있다”며,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최근 한국을 방문한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Sung Kim was recently in Seoul where he met with his counterparts there, and we have made the point that we believe diplomacy presents an opportunity to make progress towards that goal of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have made clear to the DPRK that we do not have any hostile intent towards the regime. We have made clear to them that we are prepared to meet to engage in principled negotiations any time, anywhere any place. I don't have an update for you when it comes to any North Korea and North Korean DPRK response to those offers But the offer certainly stands.”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외교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진전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믿고 있다는 점을 강조해 왔다”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북한에 대해 어떤 적대적인 의도도 없다는 점과, 언제 어디서나 원칙에 입각한 협상에 임하기 위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북한에게 분명히 했다는 겁니다.

이어 이 같은 제안에 대한 북한의 반응은 알려줄 수 없다면서도 “제안은 확실히 유효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최근 북한 영변에서 새로운 움직임이 관측됐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보고서와 관련된 질문에 대해서도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This report for us that underscores what I was just referring to, and that was the urgent need for dialogue and the urgent need for diplomacy so that we can achieve our objective here and that is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believe the best way to make progress towards that is with dialogue with the DPRK, so that we can address the issues raised in this report but also the fuller set of issues related to denuclearization.”

해당 보고서는 대화의 긴급한 필요성과 외교의 긴급한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우리는 목표 즉,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수 있다는 겁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그것을 향해 진전을 이루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북한과의 대화”라면서, 이에 따라 이 보고서에 제기된 문제뿐 아니라 비핵화와 관련된 전반적인 문제들을 다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