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언론들, 김영철 부위원장 워싱턴 방문에 큰 관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백악관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워장 등 북한 대표단을 면담한 후 이들을 배웅하기 위해 백악관 밖으로 함께 걸어나오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미국 방문 일정과 의제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르면 18일에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를 발표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AP 통신은 17일, 김영철 부위원장이 이번 워싱턴 방문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 개최를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김 부위원장을 18일 워싱턴의 한 호텔에서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두 명의 당국자를 인용하면서, 김 부위원장이 폼페오 장관과의 회동 뒤에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백악관의 한 당국자는 AP통신에,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많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좋은 관계를 맺고 있으며, 미국과 북한 간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김영철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가지고 워싱턴으로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김 부위원장이 18일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지난해 6월 두 지도자 간의 정상회담 전에 있었던 이례적인 외교적 움직임이 다시 재연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르면 18일에 백악관에서 김 부위원장을 만난 뒤 김정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계획을 발표할 수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은 3월이나 4월에 베트남 다낭에서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당국자들은 이번에 양측이 진전을 이루면,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이의 첫 실무협상이 열릴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CNN방송은 김영철 부위원장의 이번 미국 방문은 두 나라가 2차 미-북 정상회담 계획 마무리에 더 가까워지고 있다는 잠재적인 신호로 풀이했습니다.

그러면서 워싱턴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 2차 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기가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의 한 대변인은 CNN방송에,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달성한다는 목표에 진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시기와 장소에서 열리는 2차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타임스 신문은 김영철 부위원장의 이번 워싱턴 방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전조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당국자들은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과정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2차 정상회담의 돌파구가 마련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미국 정부가 김 부위원장의 방문을 공식 발표하는 것을 주저하는 것은 지난 해 11월 김 부위원장이 갑자기 뉴욕 방문 계획을 취소했던 것처럼 마지막 순간에 취소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는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했습니다.

유에스에이 투데이 신문은 김영철 부위원장의 이례적인 워싱턴 방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 조율에 진전이 있음을 시사하는 것일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했습니다.

정치 전문 매체인 폴리티코는 북한이 핵 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설득하기 위한 미국의 시도가 정체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김 부위원장의 워싱턴 방문이 이루어진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부위원장이 18일 폼페오 장관을 만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