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CNN "김영철 부위원장 17~18일 워싱턴 방문, 폼페오 장관과 회담"


지난해 7월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회담을 하기 위해 백화원 영빈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조율하기 위해 내일(17일) 워싱턴을 방문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습니다.

미 'CNN' 방송은 어제(16일)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김영철 부위원장이 17일 워싱턴에 도착해 이튿날인 18일 폼페오 국무장관을 만날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또 김 부위원장이 이번 방문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면담할지는 확실치 않으며, 고위급 회담 결과에 따라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언론은 중국 공항 관계자를 인용해 김영철 부위원장이 현지 시간으로 17일 오후 6시경 베이징을 떠나 워싱턴으로 가는 항공편의 예약을 확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김 부위원장의 워싱턴 방문 가능성과 관련해 "발표할 회담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백악관 대변인실 관계자는 어제(15일) 2차 미-북 정상회담 조율 현황을 설명해달라는 VOA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많은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미국과 북한 간 대화는 계속된다"고 답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다시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면서 "회담의 장소와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