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미군 시리아서 갑작스럽게 철수 안해"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

미국은 시리아에서 갑작스럽게 미군을 철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을 방문한 볼튼 보좌관은 어제(6일)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철군 조건으로 원하는 목표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시리아 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이슬람국가) 잔당을 물리치고, 또 극단주의 세력에 맞서 미군과 함께 싸워온 쿠르드족을 보호하는 것이 철군 조건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터키는 미군의 협력자인 쿠르드족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며, 터키가 미국 동의 없이 군사적 행동을 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볼튼 보좌관은 철군 시간표는 우리가 이행할 필요가 있는 정책 결정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볼튼 보좌관의 이날 발언은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느리게 진행될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확인한 것입니다.

당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이내에 시리아에서 미군을 철수할 것을 국방부에 지시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오늘(7일) 이스라엘에 이어 터키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