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비건 특별대표,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만나 비핵화 논의…새 제재법안 등 의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미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이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미-북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책과 새 대북제재 법안 통과 문제 등 다양한 사안이 다뤄졌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상원에서 대북 정책을 주도하고 있는 가드너 의원이 6일 오전 비건 대표와 만나 비핵화 관련 추가 조치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This morning, I had an opportunity to meet with Stephen Biegun, the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 We talked about further actions as relates to denuclearization. We talked about a potential upcoming summit.”

코리 가드너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코리 가드너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가드너 의원은 이날 VOA에 기자와 만나 이 같이 전하면서, 다가오는 2차 미-북 정상회담과 가드너 의원의 새 대북제재 법안(리드액트, LEED Act)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북 비핵화 협상의 교착 상태 타개를 시도하는 데 도움이 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We talked about additional steps. We talked about my legislation, the sanctions bill. We talked about an idea we have that would help try to break the impasse we have right now with North Korea on denuclearization. We talked about the passage of my legislation, Asia Reassurance Initiative.”

현재 상원에 계류 중인 리드액트는 북한와 거래하는 모든 개인과 기업에 세컨더리보이콧, 즉 제3자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으로 유류를 비롯한 대북 에너지 공급 차단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앞서 VOA에, 내년 리드액트를 재상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또 이날 비건대표와 최근 상원을 최종 통과한 가드너 의원의 ‘아시아 안심 법안(Asia Reassurance Initiative Act)'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며, “비건 대표도 법안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4일 상원은 '아리아'로 불리는 아시아 안심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법안은 인도태평양 지역 내 미국의 장기 전략과 정책을 마련하는 내용으로, 미국의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북한이 불법 활동을 중단할 때까지 대북제재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이라고 명시했습니다.

특히 행정부에 대북제재 해제 30일 이내 의회에 관련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이행에 비협조적인 국가 목록 등을 담은 '대북 협상 평가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가드너 의원은 지난 4일 VOA에, 회담의 주요 목적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가 아니라면 회담은 열리지 말아야 한다며 “단순히 지연을 위한 김정은의 핑계거리에 불과하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을 나와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As I said from the last one, if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is not going to be the subject purpose of the meeting, then you shouldn't have it. If this is in any way an excuse to just delay by Kim Jong-un, then the president should walk away from…”

또 “회담은 단순히 약속을 반복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김정은이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실제로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분명하게 보여주는 자리가 돼야 한다”며 “이를 보여줄 것이 아니라면 김정은은 회담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