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과의 고위급 회담 고대…미-북 대화 열릴 것”


로버트 팔라디노 미국 국무부 부대변인.

미국 국무부가 북한과의 고위급 회담을 갖게 되길 고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향후 미-북 대화가 열릴 것이라면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대화를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미 국무부는 (미-북) 고위급 회담을 갖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팔라디노 부대변인] “We are looking forward to having high level talks. The policy hasn’t changed on North Korea. Progress has been made and we are hopeful that more will be made on North Korea.”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의 고위급 회담이 성사되고 있지 않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정책은 변하지 않았으며, 진전이 이뤄졌고 더 많은 북한과의 진전이 만들어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도 지난 28일 비공개 의회 보고에 출석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머지 않아 미-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길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북한이 계속 미국과의 대화를 거부하면 미국의 ‘인내 전략’도 끝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북한과의 협상에 시간표를 설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미 행정부의 입장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팔라디노 부대변인] “Secretary and President have been clear that we are not going to be forced into artificial time constrains here, we have made great progress at the summit in Singapore for FFVD. We are going to continue to push forward on that.”

폼페오 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인위적 시간’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해 왔다는 설명입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훌륭한 진전을 이뤘으며, 이를 위해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미-북 간 대화가 열릴 것이며, 이는 확실히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팔라디노 부대변인] “And of course, the future dialogue will take place. It will definitely be something that the Special Representative Biegun will be leading and then, that’s ok.”

한편, 비건 대표가 "북한과의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Window of opportunity is closing)고 말했다는 보도의 진위 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요청에는,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