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장관 “머지않아 고위급 만남 이뤄지길 희망”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8일 의회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북한이 연기한 미-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머지 않아 회담이 열리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북한과의 외교 노력이 벽에 부딪쳤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비공개 의회 보고에 출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미뤄지고 있는 미-북 고위급 회담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 측과 회담 일정이 잡힌 것이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추가로 언급할 것은 없다면서도 너무 오래 지나기 전에 회담이 열리길 매우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I don’t have anything to add on sequence of events on North Korea. But we’re very hopeful we’ll have senior level meetings before too long.”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을 통해 북한과 다양한 레벨에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지만 고위급 회담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비핵화를 위한 북한과의 외교 노력이 한계에 도달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외교안보 씽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의 리처드 하스 회장은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한미연구소(ICAS) 주최로 열린 ‘한반도와 미국의 안보’ 심포지엄에서 안보를 핵 무장에 의지하는 북한이 핵을 포기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현재 상황을 매우 부정적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리처드 하스 미국외교협회장] Diplomatic process with North Korea has essentially hit a wall. It’s very hard for me to see how we solve this.

미국의 대북 외교 노력은 근본적으로 벽에 부딪쳤으며 북 핵 문제를 풀 방법이 도무지 보이지 않는다는 겁니다.

북한의 도발이 줄어서 긴장이 완화됐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대화 국면이 지속되고 있을 뿐이라면서 이런 대화 국면은 마치 평온한 인상을 줄 수 있지만 매우 위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1~2년 후 군사적 균형이 우리에게 불리하게 바뀐 것을 깨달을지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녹취: 리처드 하스 미국외교협회장] Talking can simply become a cover that gives you the impression of tranquility but you can wake up a year or two later the balance, militarily, has moved to get you.

하스 회장은 이어 향후 대북 관계에서는 정상간 외교보다 실천이 강조되는 실무급 외교를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