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가드너 상원의원 “비핵화 압박 법안 마련 중…유류 전면 차단도 고려”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

미국 의회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한 비핵화에 진전이 없다면서 의회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려는 움직임 나왔습니다. 북한에 석유 공급을 전면 차단하는 방안까지 거론됐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인 공화당의 코리 가드너 의원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28일 VOA 기자와 만나 김 위원장이 말로 약속했다고는 하지만 실천된 것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영변 핵 시설 뿐 아니라 북한 전역의 핵 시설 사찰을 원하며 북한은 관련 목록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가드너 의원] “We have to have inspectors throughout the country looking at sites, verifying sites, making sure they are able to have free access, accessibility and transparency into the entirety of the nuclear programs that we know what exactly is going on, an inventory of what has happened there.”

사찰단이 북한의 핵 시설을 검증하고 현장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어야 하며 모든 핵 프로그램을 투명하게 보고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핵 리스트를 만들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가드너 의원은 또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북한을 압박하는 법안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석유 공급 전면 차단 등 강력한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고 대북 금융제재를 위한 미국의 전략은 더 많다면서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어긴다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의회에서 강구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가드너 의원] “We haven’t cut off oil, petroleum yet from North Korea, that’s an option. We have more resources that we could direct towards financial sanctions. There is far more we can be doing and Congress will absolutely be taking every single steps if North Korea continues to refuse to follow through this promise.”

존 케네디 공화당 상원의원도 김정은은 지금까지 아무 것도 한 것이 없다며 비핵화는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비핵화 전에 북한이 요구하는 대북 제재를 완화하는 것은 큰 실수가 될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케네디 의원] “If you judge KJU by his actions, he’s done nothing. I think it'll be a huge mistake to lessen the sanctions in any way nor do I expect Pres. Trump to do that.”

케네디 의원은 김정은의 비핵화 약속을 그대로 믿어서는 안 되고 북한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면서 그래야 미국이 약속한 북한의 밝은 미래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해왔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