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원의원들 “2차 정상회담,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조치와 연관돼야”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

미 상원에서 대북 정책을 주도하고 있는 의원들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조치와 연관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회담을 ‘시간끌기용’ 수단으로 삼을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을 나와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단순히 지연을 위한 김정은의 핑계거리에 불과하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을 나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As I said from the last one, if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is not going to be the subject purpose of the meeting, then you shouldn't have it. If this is in any way an excuse to just delay by Kim Jong-un, then the president should walk away from…”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가드너 의원은 4일 VOA 기자와 만나, “2차 정상회담의 주요 목적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가 아니라면 회담은 열리지 말아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자신은 1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회의적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첫 번째 회담을 취소했던 것은 옳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I was skeptical of the first meeting. The president was right to cancel the first meeting. When it was rescheduled, they made it about denuclearization and so that needs to be and must be the goal of this, not just to restate promises, but for Kim Jong Un to actually show clearly what he's done to have the steps, what steps he has taken, to achieve denuclearization. So if that's not what he is going to show, then he shouldn’t do it.”

취소됐던 1차 회담 일정이 다시 잡혔을 때 회담은 비핵화에 대한 것이 됐으며, 이번 2차 정상회담의 목표도 반드시 비핵화가 돼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회담은 단순히 약속을 반복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김정은이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실제로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분명하게 보여주는 자리가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를 보여줄 것이 아니라면 김정은은 회담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은 2차 정상회담 개최를 북한의 가시적 비핵화 조치와 연관 지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마키 의원] “My preference would be that the North Koreans demonstrate tangibly, some evidences that they are committed to complying with the spirit of the first agreement. Thus far, that has not happened. So, I would hope that the promise of a new summit is tied to the North Koreans fulfilling their promises that they are going to begin to make tangible steps towards denuclearization.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마키 의원은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이뤄진 미-북 간) 첫 합의의 정신을 준수하겠다는 일부 증거를 가시적으로 입증하길 바란다”면서, 북한은 아직까지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2차 정상회담에 대한 약속은 “비핵화를 향한 가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북한의 약속 이행”과 묶여야 한다는 겁니다.

마키 의원은 북한의 이런 약속 이행이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조건이 돼야 하느냐는 질문에 “북한 스스로 제시한 목표가 포함된 구체적인 계획이 마련되면 좋을 것”이라며 “그 이후에 북한과 마주 앉아 이런 계획에 대해 이야기해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