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트럼프, 북한이 약속 안 지켜 2차정상회담 필요하다 생각"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아직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2차 정상회담을 원하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라며, 다음 회담에서는 싱가포르 약속을 실현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2차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 볼튼 보좌관] They have not lived up to the commitments so far. That's why I think the President thinks that another summit is likely to be productive. They are going to discuss this and look at the commitment that were made in Singapore. They are going to discuss how to accomplish those commitments and until that happens there's not gonna be any release of the economic sanctions.

볼튼 보좌관은 오늘(4일) 워싱턴에서 열린 '월스트리트저널 최고경영자(CEO) 협회' 연례 토론회에서, 지금까지 북한은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에 부응하지 않았다며, 이것이 트럼프 대통령이 또 다른 정상회담이 "생산적"일 것으로 생각하는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또 2차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들을 살펴보고, 이를 실현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그러면서 이런 일이 일어날 때까지 어떤 경제제재 완화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2차 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해서는, 내년 1월이나 2월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1일,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으로 예상하며, 회담 장소로 세 군데를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또 미국은 싱가포르 합의 사항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며, 북한이 자신들이 한 약속들을 완수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 평화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볼튼 보좌관] We gonna pursue this if North Korean follow through on the commitments they made in Singapore, President Trump will deserve Nobel Peace Prize. He opened the door for them, now they have to walk through it..that's what we hope to make progress on the next meeting.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위해 문을 열어놨고 북한이 거기로 걸어 들어와야 한다며, 이것이 우리가 다음 회담에서 진전을 이루기를 희망하는 바라고 볼튼 보좌관은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매우 강력한 개인적 관계를 구축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 볼튼 보좌관] I think that the President has established a very strong personal relationship with Kim Jung-un. I think I have a relationship with Kim Jung un and he said at lunch we had in Singapore. you and I have to take a picture together cause I'm gonna take it back to North Korea and show to my hard-liners and tell them "you're not such a bad guy"

또 자신 역시 김 위원장과 관계를 형성했다며, 김 위원장과 싱가포르에서 나눈 대화를 소개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당시 오찬에서 김 위원장이 함께 사진을 찍어야 한다면서, 북한으로 돌아가 '강경파'들에게 사진을 보여주며 "당신이 그렇게 나쁜 사람이 아니다"고 말할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