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미북 정상회담 1월 초 열릴 것으로 생각…대북제재 변치 않아"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0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곧 열리기 바란다며 1월 초를 예상 시점으로 제시했습니다. 어려운 상황에 빠지면 대북 제재를 완화했던 이전 정부들의 전철을 밟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북 정상회담이 새해 첫날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I hope it’ll happen pretty soon. We’re working hard at it. I think it’ll happen shortly after the first of the year but I don’t have any additional information to share with you this morning”

폼페오 장관은 1일 CNN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와 언제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곧 이뤄지길 바라며 이를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나 당장 공유할 추가 정보는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회담 장소로 세 군데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과 당장 어떤 문제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 동안 좋은 성과를 거뒀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험 중단을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이어 두 나라는 올바른 다음 단계에 대해 계속 대화를 나누고 있다며, 회담의 다음 단계가 아니라 올바른 실질적인 다음 단계에 대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We continue to have conversations about the right next step – that is the right substantive next step, not the process next step of meetings.”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 등 전 세계의 파트너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한 대북 제재를 완화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경제 개선 역량을 허락하지 않는 국제적인 제재를 시행하고 있으며, 이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These are global sanctions put in place by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which deny North Korea the capacity to improve their economy. That’s not going to change, unlike previous administrations that, when they got to a point that became difficult, wrote checks for tens and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and let the North Koreans off the hook in that sense.”

그러면서 어려운 상황을 만나면 수천만 혹은 수억 달러짜리 수표를 써줘서 북한을 자유롭게 해 준 이전 정부들과는 다르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이룰 각오가 돼 있으며 이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We’re determined to fulfill the commitments that were made by Chairman Kim in Singapore and we’re working hard at it.

한편 폼페오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실무 만찬에 배석해 영광이었다며,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