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므누신 재무장관 “미-중, 북한 관련 매우 구체적인 논의…중국의 진정한 약속 이끌어내”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3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관련한 매우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해 중국이 미국을 돕겠다는 약속도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므누신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 핵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녹취: 므누신 장관] “There’s also very specific discussion on North Korea and a commitment that they will work with us to make sure that there is a nuclear free peninsula.”

므누신 장관은 3일 기자들과 만나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관련한 매우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다”면서 “핵 없는 한반도를 반드시 만들기 위해 중국이 미국을 도울 것이라는 약속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일을 매우 잘하고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중국의 진정한 약속을 이끌어 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므누신 장관] “Secretary Pompeo has been doing a great job and came out of that meeting with a real commitment from China, and there’s many other issues we have with China that we’re going to work on.”

그러면서 중국과 관련해선 미국이 계속 노력해야 할 그 외 다른 여러 사안들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국과 중국은 1일 주요 20개국(G20) 회의가 개최된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무역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미국 측에선 므누신 장관과 폼페오 국무장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배석했으며, 중국 측에선 왕이 중국 외교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백악관은 1일 이번 정상회담과 관련해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북한과 관련해 큰 진전이 이뤄졌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핵 없는 한반도를 보기 위해 노력하기로 동의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한 우정과 존중을 표현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같은 날 미국으로 귀환하는 전용기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시 주석과 매우 강력하게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이 "북한 문제에 있어 나와 100% 협력하겠다고 동의하고 있으며, 이는 대단한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 트위터를 통해서도 "시 주석과 매우 강하고 개인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며 "우리는 무역과 그 너머에까지 두 나라 사이에 거대하고 매우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유일한 두 사람"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문제) 해결은 중국과 모두에게 위대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