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2차 미-북 정상회담 1월이나 2월…3군데 장소 검토 중”


트럼프 대통령이 1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내년 1월이나 2월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과 관련해 진전이 이뤄졌다는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환하는 대통령 전용기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면서, 회담 장소로 세 군데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세 군데가 어디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아주 잘 지내고 있고,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정 시점에 김 위원장을 미국에 초청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지도자는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1차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지만, 구체적인 합의는 없었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1일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과 관련해 큰 진전이 이뤄졌다는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미-중 정상회담이 끝난 뒤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핵 없는 한반도를 보기 위해 노력하기로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 대한 우정과 존중을 표현했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미-중 정상회담이 끝난 뒤, 중국은 미국과 북한 지도자의 2차 정상회담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국무위원은 미국과 중국 양측이 한반도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양측이 중간 지점에서 만나 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촉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국무위원은 또한, 미국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중국과 긴밀한 협력을 유지할 준비가 돼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