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올 가을 워싱턴서 미-러 정상회담 추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올 가을 워싱턴에서 또 한 차례 미국-러시아 간 정상회담이 열릴 전망입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존 볼튼 국가안보 보좌관에게 올 가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워싱턴으로 초청하도록 지시했으며, 이미 이를 위한 논의가 진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회담 장소는 백악관이 될 것으로 보이지만, 샌더스 대변인이 구체적으로 장소를 밝히진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19일) 아침 트위터에 푸틴 대통령과의 두 번째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넷 트위터에 “러시아와의 정상회담은 국민의 진짜 적인 가짜뉴스를 제외하면 대단한 성공을 거뒀다”며 “테러, 이스라엘 안보, 핵 확산, 사이버 공격, 무역, 우크라이나, 중동 평화, 북한 문제 등 논의된 많은 것 중 일부를 시행할 수 있도록 두 번째 회담이 열리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는 쉽고 일부는 어렵지만, 이 문제들에는 많은 해답이 있다”며 모두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2016년 미 대선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미 정보 당국의 판단을 부인했다가 거센 역풍에 시달렸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비판한 언론을 가짜뉴스라고 몰아세우며 언론이 정상회담 성과를 제대로 평가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는 러시아와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대결 상황을 보길 원한다며 내가 푸틴과 좋은 관계를 맺을 것이라는 사실을 싫어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